콘텐츠바로가기

수원역 흉기 난동사건, "범인은 정신분열증 환자"

입력 2015-11-21 11:34:20 | 수정 2015-11-21 11:34:37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수원역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수원역



수원역 근처 한 PC방에서 흉기 난동사건이 발생했다.

경기 수원서부경찰서는 20일 살인 및 살인미수 등 혐의로 이모(39)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이씨는 이날 오후 수원역 앞의 한 PC방에서 자신의 뒷자리에서 게임을 하고 있던 손님 A(24)씨와 친구 3명 등 4명에게 흉기를 휘둘러 A씨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는 이날 오전 수원 소재 자신의 집에서 TV를 보던 중 수원시민들이 자신을 해치려 한다는 환청을 듣고 흉기 2개를 준비해 방송 내용을 다시 확인하러 수원역 근처의 PC방을 찾은 것으로 조사됐다.

인터넷으로 방송 영상을 찾아보던 이씨는 별다른 이유없이 갑자기 뒷자리에 있던 A씨 일행에게 흉기를 휘둘렀다.

한편 범행동기 조사에 나선 경찰은 이씨가 편집성 정신분열증으로 2011년부터 올해 8월까지 수원 모 정신병원에 입원한 전력이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는 횡설수설하면서 앞뒤가 맞지 않는 진술을 하고 있다"며 "범행동기에 대해 더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