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C형 간염 감염자, 무더기 발견 "병원 잠정 폐쇄"

입력 2015-11-21 14:19:26 | 수정 2015-11-21 14:19:26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C형간염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C형간염



서울 양천구의 한 병원에서 C형간염에 감염된 사람이 무더기로 발견됐다.

질병관리본부는 20일 오후 양천구 신정동 소재 '다나의원' 이용자 18명이 C형간염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C형간염은 혈액을 매개로 전파되는 바이러스성 감염병이다. 일상생활에서 전파가능성은 극히 희박하지만 주요 합병증으로 만성간경변, 간암 등을 일으킬 수 있다.

C형 간염이 혈액을 매개로 전파돼 일상 생활에서 사람 간 전파 가능성은 극히 희박한 만큼 현재 환자들은 격리돼있지 않은 상황이다.

이번 C형 간염 감염자들은 모두 이 의료기관에서 수액주사(정맥주사)를 투여받은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 이에 따라 질본은 의료기관에서 의료행위를 통한 감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조사를 진행 중이다.

한편 C형 간염 감염자가 발생한 다나의원은 현장 보존과 추가 감염 방지를 위해 19일 잠정 폐쇄조치됐다.

질본과 양천구 보건소는 사실확인 및 역학조사를 실시하는 과정에서 해당 의료기관의 의료법 등 관련법령 위반 사실이 확인될 경우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