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수요미식회’ 황교익이 뽑은 최고의 낙지맛집은?

입력 2015-11-21 16:04:07 | 수정 2015-11-21 16:04:07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수요미식회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수요미식회



‘수요미식회’에서 공개된 낙지 맛집이 화제다.

18일 방송된 tvN ‘수요미식회’에서는 낙지를 주제로한 미식 토크가 진행됐다.

이날 ‘수요미식회’ 출연진은 낙지 조리법의 유래부터 시작해 맛있게 먹는 법까지 자세히 소개하며 시청자들의 침샘을 자극했다.

연예계 주당에서 빠지지 않는 신동엽은 연포탕에 대한 애정을 표하며 “소주 안주로 연포탕을 먹고 해장한다고 연포탕을 다시 먹고 그러면서 해장술을 또 먹는다”고 말하며 낙지가 소주를 부른다고 말했다.

‘수요미식회’의 포인트인 맛집 소개도 시청자들을 실망시키지 않았다. ‘수요미식회’ 출연진은 전라도의 재O회식당에 대한 극찬을 쏟아냈다. 특히 칼럼니스트 황교익은 “‘수요미식회’에서 소개했던 가게들 중 1등”이라고 평가하기까지 했으며, 게스트로 초대된 김석원 디자이너는 “이 가게를 갈 때 아내와 다툼이 있었는데, 기절 낙지를 먹으며 너무 맛있어서 자연스럽게 화가 풀어졌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어 목포에 위치한 송O 낙지회관도 소개됐는데 여기선 산낙지, 낙지초무침 등 낙지 코스가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그렇다고 해서 칭찬만 있었던 것은 아니다. “낙지를 즐기기엔 너무 달았다” “호불호가 갈린다” “통깨의 양이 너무 많았다”등의 지적이 나와 보는 이들의 이해를 도왔다.

또 서울 무교동 유O낙지도 추천 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 이에 황교익은 “무교동 낙지는 막걸리와 먹어야 한다”고 추천하는가 하면 “추억의 음식이다. 매운걸 먹고 소주를 마시면 속에서 화가 난다. 아주 개운해 스트레스가 풀린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