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히든싱어' 김연우 "무대 공포증 있었다…'나와 같다면'으로 극복"

입력 2015-11-22 10:17:23 | 수정 2015-11-22 10:17:23
글자축소 글자확대
히든싱어 김연우 / 히든싱어 김연우 사진=JTBC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히든싱어 김연우 / 히든싱어 김연우 사진=JTBC 방송 캡처


히든싱어 김연우

'히든싱어4' 김연우가 과거 무대 공포증이 있었다고 밝혔다.

21일 방송된 JTBC '히든싱어4' 8회에서는 김연우가 출연, 모창 능력자들과 대결을 펼쳤다.

이날 3라운드 대결 곡은 '나는 가수다'에서 리메이크한 김장훈의 '나와 같다면'이었다. 김연우는 이 노래를 지금의 김연우를 만들어준 노래라고 설명했다.

김연우는 "무대 공포증이 있었다"고 고백하며 "'나는 가수다' 출연 당시 얼마나 긴장이 됐냐면 프롬프터를 보면서 가사를 틀렸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김연우는 "16년차 가수였지만, 그 전까진 1년에 한 번 공연을 할 까 말까였다. 공연을 가져도 소극장 공연이었기에 큰 무대에 서는 게 익숙치 않았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그는 "그러다 '나는 가수다'에서 '나와 같다면'을 부르고 탈락했는데, 다음날부터 모든 음원 사이트에서 1등을 하더라. 그 해에 꿈이었던 전국투어를 두 번이나 했다"며 '나와 같다면'이 무대 공포증을 벗어나게 해준 소중한 곡이라고 밝혔다.

이에 네티즌들은 "히든싱어 김연우, 한 번에 알겠더라", "히든싱어 김연우, 무대 공포증이었다니", "히든싱어 김연우, 나와줘서 고마워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