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영삼 전 대통령 서거, 장례는 국가장으로…유족·행자부 합의

입력 2015-11-22 10:41:53 | 수정 2015-11-22 10:41:53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영삼 전 대통령의 장례가 국가장으로 치러진다.

22일 김영삼 전 대통령의 장례를 국가장으로 거행하고 장지는 현충원으로 하기로 유족 측과 행정자치부가 합의했다.

정부는 22일 낮 12시30분 김 전 대통령의 장례 절차를 논의하는 임시 국무회의에서 이를 공식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임시 국무회의에서는 국가장 진행, 장례위원회 구성, 장지, 영결식과 안장식 등 장례 절차 전반을 심의한다.

국가장 절차는 정부와 유족의 협의 후 행정자치부 장관이 제청하면 국무회의 심의를 거쳐 현직 대통령이 결정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