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배우 윤유선, 양희은 대신해 일주일간 '여성시대' 스페셜 DJ로 나선다

입력 2015-11-23 03:05:00 | 수정 2015-11-23 03:05:00
글자축소 글자확대
배우 윤유선이 양희은과 서경석이 진행하는 MBC 표준FM ‘여성시대’의 스페셜 DJ로 출격한다.

22일 윤유선의 소속사 태원아트미디어 측은 “‘여성시대’의 DJ 양희은이 휴가 일정으로 일주일간 자리를 비우는 사이 윤유선이 임시 DJ를 책임지게 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오는 23일부터 29일까지 DJ 서경석과 함께 ‘여성시대’ 진행을 맡게 된 윤유선은 이 시대를 살아가는 한 여성으로서 청취자와 특별한 소통의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제작진은 “다정한 목소리와 솔직한 성격이 매력적인 윤유선이 청취자와 진솔한 토크를 나누며 새로운 재미를 제공할 예정이다. 윤유선의 재치만점 입담과 푸근한 분위기로 진행될 '여성시대'에 기대가 모인다.”고 밝혔다.

이에 윤유선은 “라디오 DJ라는 이름으로 만나니 조금 어색하긴 하지만 열심히 해서 일주일간 청취자들에게 힘을 주고 싶다”라고 DJ를 맡게 된 소감을 전했다.

한편, 스페셜 DJ 윤유선의 진행으로 꾸며질 MBC 표준FM ‘여성시대’는 95.9MHz(서울/경기)에서 월~금 오전 9시 5분에 만날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