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복면가왕' 레이나 "많은 분들이 내 목소리 몰라, 기대치 낮아서…"

입력 2015-11-22 17:38:49 | 수정 2015-11-22 17:38:49
글자축소 글자확대
복면가왕 탑 레이나 / 복면가왕 탑 레이나 사진=mbc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복면가왕 탑 레이나 / 복면가왕 탑 레이나 사진=mbc 방송 캡처


복면가왕 탑 레이나

‘복면가왕’탑의 정체가 애프터스쿨의 레이나로 밝혀진 가운데, 그가 밝힌 출연 이유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22일 오후 방송된 MBC ‘일밤- 복면가왕’에서 탑 오브 더 월드(이하 탑)가 이용의 ‘잊혀진 계절’, 레인보우 로망스(이하 레인보우)가 양파의 ‘애송이의 사랑’으로 맞붙었다.

탑은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잊혀진 계절’을 열창해 현장에 있던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였다. 레인보우는 애절함이 한껏 깃든 ‘애송이의 사랑’으로 감동을 안겼다.

결과는 레인보우의 승리. 이에 패한 탑의 얼굴이 공개됐다. 탑은 애프터스쿨과 유닛 오렌지캬라멜로 활동하고 있는 레이나였다.

레이나는 “콘셉트에 항상 내 목소리를 맞췄다. 작년에 ‘한 여름 밤에 꿈’을 할 때 ‘목소리 좋다’, ‘노래 생각보다 잘 한다’고 말해줬다”며 “많은 분들이 내 목소리를 모르고 있고 기대치가 굉장히 낮구나라는 생각을 했다”고 출연 사유를 밝혔다.

이에 네티즌들은 "복면가왕 탑 레이나, 깜짝 놀랐다", "복면가왕 탑 레이나, 노래 이렇게 잘했구나", "복면가왕 탑 레이나, 실력 많이 조명됐으면"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