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마이비너스' 유인영, 충격적인 몸매 망언 "뭘 입어도 섹시해서…"

입력 2015-11-24 05:02:00 | 수정 2015-11-24 11:00:43
글자축소 글자확대
오마이비너스 유인영 오마이비너스 유인영 / 사진 = MBC기사 이미지 보기

오마이비너스 유인영 오마이비너스 유인영 / 사진 = MBC


오마이비너스 유인영

드라마 '오마이비너스'에 출연 중인 배우 유인영이 화제인 가운데 과거 발언이 눈길을 끌고 있다.

유인영은 지난 2012년 SBS '강심장'에 출연해 "한 방송에서 수영복 몸매가 공개되자 이후 연관 검색어로 수영복, 몸매, S라인 등이 뜬다"고 말했다.

이어 "청순하게 보이고 싶어 생머리를 하고 드레스를 입었는데, 알고 보니 손예진이 다른 장소에서 그 드레스를 입었다. 이후 사진이 비교됐는데 손예진에게는 '청순 여신'이라는 수식어가 붙었고 내게는 '뭘 입어도 섹시한 유인영'이라는 제목이 붙었다"며 불만을 드러냈다.

또 유인영은 "얼마 후 장나라와 같은 옷을 입었는데 '국민 귀요미 장나라', '신이 내린 몸매 유인영'이라는 기사가 나왔다"고 덧붙였고, 방송인 붐은 "자기 자랑인지 고민인지 모르겠다"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한편 23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오 마이 비너스’ 3화에서는 수진(유인영 분)이 우식(정겨운 분)과 수영장 데이트를 하며 뜨거운 키스를 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