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탑밴드2’ 출신 밴이지 밴드, 새 디지털 싱글 ‘End of time’ 발매

입력 2015-11-23 17:03:02 | 수정 2015-11-23 17:03:02
글자축소 글자확대
'탑밴드’ 시즌2 출신 밴이지(VENEZ) 밴드가 새 드러머를 보강하고 새로운 음악으로 돌아왔다.

23일 정오 밴이지 밴드의 새로운 디지털 싱글 ‘엔드 오브 타임(End of time)’이 정식 발매됐다.

풍부한 기타 사운드로 표현해내는 서정적인 멜로디의 메탈 넘버곡 ‘End of time’은 강렬한 기타 리프에 얹어진 한국이 낳은 최고의 메탈리스트 연제준이 울부짖는 슬픔이 그 어느 장르의 슬픔보다도 강렬하게 전해지는, 연제준 특유의 감성을 더욱 풍부하게 느낄 수 있는 곡이다.

중저음과 4옥타브의 고음을 넘나드는 마성의 보컬 연제준(June)의 더욱 시원하고 따뜻한 보이스에 강렬하고 날카로운 사운드로 리드미컬하게 연주하는 기타리스트 허지호의 연주, 안정적이고 멜로디컬한 라인으로 감성을 전달하는 베이시스트 박장훈의 연주가 모여 그 어느 곡보다도 가장 밴이지다운 성장한 밴이지만의 음악을 완성했다. 여기에 오디션을 통해 최근 정식 멤버로 발탁된 18세 신예 홍일점 드러머 최아라를 보강해 더욱 차별화된 색깔을 갖췄다.

소속사 관계자는 “밴이지의 신곡은 감성 깊은 곳 슬프고 어두운 구석 저 끝에 비치는 한 줄기 시원함, 그 시원함을 따라가다 보면 어느새 곡은 끝나있다. 가만히 듣고 있으면 그들의 아픔을 공유하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될 것”이라며 “이번 겨울 밴이지의 ‘End of Time’과 함께 듣는 이들의 저마다의 아픔도 약간은 치유될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