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준하는 소통장례식 예약"…'무한도전', '마리텔' 잔혹사?

입력 2015-11-23 00:40:02 | 수정 2016-10-26 23:53:42
글자축소 글자확대
"정준하는 소통장례식 예약"…'무한도전', '마리텔' 잔혹사?

정준하. '마리텔'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정준하. '마리텔' 캡처


정준하 '마리텔' 반응 시큰둥

정준하가 박명수에 이어 '마리텔'에 뛰어들었지만 시청자들의 반응은 미지근했다. 대체로 '웃음 장례식' 2부가 머지 않았다는 평이다.

정준하는 22일 진행된 '마이리틀텔레비전(마리텔)' 녹화에 참여했다. '무한도전' 멤버로서 명예회복을 다짐한 듯 여러가지 아이템을 준비했다.

정준하의 출연이 예고되자 '마리텔' 서버가 다운되는 등 초반 반응은 좋았다.

정준하도 각고의 노력을 기울였다. 방송 도중 전화 연결로 현장감을 살리는가 하면 더빙을 준비하기도 했고, 서유리에게 뺨을 맞기도 했다.

하지만 최종적인 시청자들은 냉정했다. 정준하가 "누리꾼들에게 가까이 다가가겠다"고 했지만 정작 소통이 꽉 막혔다는 반응이다.

정준하의 방송에 참여한 서유리 역시 "장례식 준비를 하는 것 아니냐"는 농담을 했을 정도.

방송을 지켜본 이들은 "정준하, 더빙만 안 했어도", "정준하, 준비는 많이 했지만 고집이 심했어요", "정준하, 처음부터 긴장한 게 보이던데", "정준하, 그래도 열심히 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