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진우, 노래 끝나기도 전에 합격…벌써 가수 데뷔 확정?

입력 2015-11-23 02:19:25 | 수정 2016-10-26 23:53:26
글자축소 글자확대
정진우, 노래 끝나기도 전에 합격…박진영, 이번엔 무슨 말 했을까

정진우. 'K팝스타'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정진우. 'K팝스타' 캡처


정진우 '역대급' 합격

정진우가 'K팝스타' 사상 최초로 노래가 끝나기도 전에 심사위원들로부터 합격을 받아냈다.

정진우는 22일 방송된 SBS 'K팝스타5' 본선 1라운드 무대에 올랐다. 2년 만이었다.

정진우는 앞서 'K팝스타3'에 출연한 바 있지만 성대결절로 중도 하차한 아픈 기억을 갖고 있었다.

이날 정진우는 "2년 동안 자작곡을 만들며 지냈다"고 입을 연 뒤 "내 앞에 있는 '선'을 뛰어 넘고 싶다"는 목표를 밝혔다.

정진우가 자작곡 '위성'을 부르기 시작하고 얼마 지나지 않았지만 심사위원들은 이미 합격을 누른 상태였다. 노래가 끝나기 전에 참가자의 합격이 결정된 건 사상 최초.

양현석은 "사람이 많이 바뀌었다"며 "자이언티, 혁오 다음은 정진우 차례가 될 것"이라며 정진우의 미래를 점쳤다.

유희열은 정진우의 편곡을 극찬한 뒤 대뜸 "안테나와 계약하자"고 제안해 웃음을 안겨줬다. 그러나 유희열은 진지했다. 유희열은 "정진우는 내가 데려와야 한다는 생각밖에 안 든다"고 말했다.

박진영은 한 발 더 나갔다. 박진영은 정진우에게 "대중성 있게 멜로디를 써냈다"고 칭찬한 뒤 "음악스타일을 보니 넌 JYP다. 2년 전에 누가 널 알아봤는지 생각하라"고 욕심을 드러냈다.

이 말을 들은 양현석은 "YG에 솔로가 없다"며 정진우에게 어필했고, 박진영은 "마이크를 한 번 내렸으면 끝"이라고 저지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정진우의 무대를 본 시청자들은 "정진우, 데뷔는 결정된 듯", "정진우, K팝스타 우승 못 해도 볼 수 있겠네", "정진우 쟁탈전이구만"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