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인비, 명예의 전당 간다…박세리 이어 두 번째 '영광'

입력 2015-11-23 06:44:00 | 수정 2015-11-23 12:52:05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인비, 명예의 전당 간다…박세리 이어 두 번째

박인비 명예의 전당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박인비 명예의 전당 /한경DB


박인비 명예의 전당

박인비(27, KB금융그룹)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명예의 전당에 입회하게 됐다. 박세리 이후로 한국 여자골프 사상 두 번째다.

박인비는 23일(현지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 티뷰론 골프클럽(파72, 6540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2015시즌 최종전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총상금 200만달러)에서 보기 1개, 버디 4개로 3언더파 69타를 기록했다.

박인비는 이날 성적으로 평균타수 1위에 오르며 베어 트로피를 거머쥐게 됐다. 이로써 박인비는 명예의 전당 포인트 27점을 채웠다. 박인비는 2016시즌까지 뛰면 10년을 채우게 된다.

한편 LPGA 투어 명예의 전당에는 포인트 27점을 채우고 투어에서 10년 이상 활동한 선수가 입회 가능하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