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조정석, 뭐라고 했기에…거미, '복면가왕' 방송도중 '울컥'

입력 2015-11-23 07:02:40 | 수정 2015-11-23 07:08:19
글자축소 글자확대
조정석, 뭐라고 했기에…거미, '복면가왕' 방송도중 '울컥'

조정석 거미 /MBC '복면가왕'기사 이미지 보기

조정석 거미 /MBC '복면가왕'


가수 거미가 연인 조정석에 대한 이야기에 눈물을 보였다.

지난 22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여전사 캣츠걸이 코스모스를 꺾고 17대 가왕으로 등극했다.

이날 공개된 '코스모스'는 바로 가수 거미.

거미는 조덕배의 ‘꿈에’ 무대를 선사해 패널들은 물론 현장의 관객들과 시청자들의 마음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여느 때와 다름없이 꾸밈없는 목소리로 진심을 담아 노래한 거미의 무대에 사람들은 열광했다. 비록 17대 가왕에 오르지는 못했지만, 대중들은 거미가 선사한 10주간의 무대에 감동을 표했다.

거미는 "나에 대해 강하고 센 여자 가수라는 편견이 있었던 것 같다. 수줍어하던 코스모스가 내 진짜 모습이다. '복면가왕'을 통해 평소 모습을 보여줄 수 있어 행복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거미는 "최근에 자신감이 떨어지는 등 슬럼프를 겪었다"고 눈물을 보였다.

그는 연인 조정석에 대해 묻자 울컥하며 "자신감을 실어줬다"며 "클래스가 다르다고 생각하라고 해줬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