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고향이 좋다 광희, 아이돌 최초 노상방뇨? "오해하지 마세요" 당혹

입력 2015-11-24 09:53:47 | 수정 2015-11-24 09:57:12
글자축소 글자확대
고향이 좋다 광희, 아이돌 최초 노상방뇨? "오해하지 마세요" 당혹

고향이 좋다 광희 /MBC '그린실버 고향이 좋다'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고향이 좋다 광희 /MBC '그린실버 고향이 좋다' 캡쳐


고향이 좋다 광희

'무한도전'의 멤버 광희가 '그린실버 고향이 좋다'에 특별 출연 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MBC '그린실버 고향이 좋다'에는 광희가 특별출연해 방어잡이 배에 올라탔다.

광희는 등장과 함께 재기발랄한 모습으로 유쾌함을 이끌었다.

정진수 리포터는 "고기를 잡으로 바다로 갈까나"라며 흥을 돋우는 광희를 진정시키기도 했다.

광희는 "지금까지 가장 아팠을 때가 언제였느냐"는 질문에 "성형할때"라고 답했다. 이에 정 리포터는 "오늘 배에 탄게 가장 아픈 기억이 될 것"이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 광희는 10kg이 육박하는 거대한 광어를 잡기위해 고군분투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방어에 대해 "마치 20대와 같다"고 평했다.

‘극한 알바’를 연상시키는 방송에 광희는 이내 지친 기색을 보였다. 방어잡이 중 소변이 급했던 광희는 “배에 화장실 없는 게 어딨냐”고 하자 정진수 리포터는 “조용한 데 가서 조용히 해결해”라고 답했다.

슬며시 자리를 피하던 광희는 카메라를 들고 쫓아오는 제작진에 “쫓아오지 말아라”라고 소리지르기도 했다. 아이돌 사상 최초, ‘노상방뇨’를 시전한 것.

광희는 내레이션을 통해 “배에서는 다 이렇게 한다고 한다. 오해하지 말아라”고 당부해 웃음을 자아냈다.

광희가 출연한 '그린실버 고향이 좋다'는 시청률 조사 기관 닐슨코리아 기준 전국 3%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방송분 1.5%보다 1.5%포인트 상승했다.

광희는 지난 21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 무도드림 특집에서 230만원에 '그린실버 고향이 좋다' 제작진에게 경매돼 그의 24시간을 '광어잡이'에 나서게 됐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