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 마이 비너스' 성훈, 남자들까지도 반하게 만들 환상의 바디

입력 2015-11-24 10:07:00 | 수정 2015-11-24 10:07:00
글자축소 글자확대
배우 성훈이 눈을 의심케 하는 CG남에 등극했다.


KBS 월화드라마 ‘오 마이 비너스’ 전 UFC 챔피언 장준성 역의 성훈이 섹시한 야성미와 허를 찌르는 반전 매력으로 안방극장을 들었다놨다하는 가운데 오늘(24일) 밤 여심 사냥꾼으로 거듭날 것을 예고했다.


사진 속 상의를 탈의한 성훈(장준성 역)은 명품 식스팩과 군살은 찾아볼 수 없는 환상의 바디로 감탄을 자아내고 있다. 특히 생동감 넘치는 그의 탄탄한 몸매는 마치 CG효과를 입힌 듯한 착각까지 불러일으킬 정도라고.


실제로도 성훈은 캐릭터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꾸준한 식단 관리와 운동을 병행하며 끊임없이 노력 중이다. 이처럼 건강미 넘치면서도 균형 잡힌 근육과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들은 시청자들의 본방사수 의지를 활활 불태울 예정이다.


성훈은 “드라마 흐름 상 자주 상의를 탈의하게 될 것 같다”고 ‘오 마이 비너스’의 잇 관전 포인트로 자신의 깨알 노출씬을 꼽았던 만큼 오늘 방송뿐 아니라 앞으로도 놓치고 싶지 않은 화제의 장면을 탄생시킬 것으로 기대케 하고 있다.


한편, 어제(23일) 3회 방송에서 성훈은 소지섭(김영호 역), 헨리(김지웅 역)와 함께 신민아(강주은 역)의 트레이너로 나서며 극의 활력을 배가 시켰다.


남성 시청자들까지도 반해버리게 만들 상남자 성훈은 오늘(24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KBS ‘오 마이 비너스’ 4회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