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상상고양이' 유승호 "전역하고 1년…첫 촬영보다 TV에 나가는게 더 떨려"

입력 2015-11-24 16:21:40 | 수정 2015-11-24 16:21:40
글자축소 글자확대
상상고양이 유승호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상상고양이 유승호 / 사진 = 변성현 기자


[ 한예진 기자 ] 배우 유승호가 전역 이후 첫 드라마 출연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IFC몰에 위치한 CGV여의도에서 열린 MBC에브리원 드라마 '상상고양이'(극본 서윤희 김선영, 연출 이현주)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유승호, 한예리, 박철민, 조혜정, 마마무 솔라 등이 참석했다.

이날 유승호는 "전역하고 1년 만에 찍는 드라마다. 처음 시청자분들 만나게 됐는데 다른 작품들을 찍으면서 현장에 대한 두려움과 무서움은 많이 풀린 상태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 작품에서는 고양이와 함께 하다보니 평소에 집에 있는 자연스러움을 보여드리면 시청자분들도 공감할 수 있고 더 좋아하지 않을까 생각했다. 가장 떨리는 것은 첫 촬영이 아니라 처음 TV에 보여진다는 것이다. 마지막 드라마가 2012년도니까 그 이후로 시청자 분들이 어떻게 봐주실지 긴장된다"고 떨리는 마음을 전했다.

'상상고양이'는 군 제대 후 유승호의 브라운관 첫 복귀작으로 화제가 된 바 있다. 극 중 유승호는 삐뚤어진 성격을 가진 웹툰 작가 현종현 역을 맡아 색다른 연기를 펼칠 예정이다.

한편 '상상고양이'는 각자 다른 상처를 가진 인간과 고양이가 함께 살아가며 서로의 아픔을 치유해 나가는 이야기를 다루며 인간이 생각하는 고양이, 고양이가 생각하는 인간의 내면을 세밀하게 묘사해 재미와 함께 잔잔한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24일 오후 8시 50분 첫 방송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