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송유근 논문 표절 논란, 지도교수 박석재 연구위원 해명 들어보니…

입력 2015-11-25 23:59:00 | 수정 2015-11-26 10:58:46
글자축소 글자확대
송유근 논문 표절 논란, 지도교수 박석재 연구위원 해명 들어보니…


송유근 논문 표절 논란

최연소 박사 학위를 받을 예정이었던 송유근의 박사 논문이 표절한 것으로 밝혀져 논란이 일고 있다. 이에 지도교수인 박석재 연구위원이 기자회견을 열고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박석재 연구위원은 25일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UST)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열고 내가 발표한 2002년 논문과 송유근 학생이 발표한 논문을 펼쳐 놓고 보면 70%는 같은 내용"이라며 "하지만 이는 결론에 도달하기 위해 한번 정리한 것으로 논문의 결론은 학술적 성과가 분명하다"고 옹호했다.

그는 "블랙홀 천체물리학을 이해하는데 제시된 방정식도 수치적으로는 풀릴 수 있는 지 알 수 없는 것"이라며 "송유근 학생은 새로운 가정을 도입해 이 방정식의 수치 계산할 수 있는 수준까지 도달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박 연구위원은 논문 형식에 대해 미흡했다고 인정했다. 그는 "자기표절로 지적된 논문은 내가 2002년 국내 학회에서 발표한 것이다. 워크숍 발표문은 논문으로 보지 않는다는 고정관념을 갖고 있었다"고 전했다.

박 위원은 "송유근 학생이 하루 빨리 조금 더 넓은 무대에서 능력을 발휘하길 바래 서두른 측면도 없지 않다"며 "모든 것은 저의 책임으로 이번 일을 계기로 졸업마저 연기된 만큼 더 좋은 논문 쓸 수 있도록 해서 전화위복의 기회로 삼겠다"고 말했다.

앞서 같은날 오전 지난달 송군의 논문을 게재한 천체물리학저널은 송군 논문을 표절로 판정 내리고 게재를 철회한다고 전했다.

송유근 군은 천체물리학저널 논문 게재로 졸업 자격을 얻고 박사학위 논문 심사를 청구해 지난 17일 심사를 통과, 내년 2월 만18세3개월의 나이로 박사학위를 받을 예정이었다.

그러나 학위수여 요건 중 하나인 ‘SCI급 국제저널에 1저자 논문 1편 이상 게재’ 요건을 충족하지 못하게 됨에 따라, 송유근 군의 박사학위 취득은 미뤄질 전망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