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마을 아치아라의 비밀' 신은경, 괴물 장희진을 낳고 괴물이 된 엄마

입력 2015-11-26 08:47:19 | 수정 2015-11-26 08:47:19
글자축소 글자확대
'마을 아치아라의 비밀' 방송화면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마을 아치아라의 비밀' 방송화면 캡쳐


마을 아치아라의 비밀 신은경

자신이 낳은 딸을 괴물이라 부른 그녀 역시 살기 위해 괴물로 변해버렸다. ‘마을-아치아라의 비밀’ 장희진의 친엄마 신은경의 얘기다.

지난 25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스페셜 ‘마을-아치아라의 비밀’(극본 도현정, 연출 이용석)에서는 김혜진(장희진)의 친엄마가 뱅이 아지매(정애리)가 아닌, 윤지숙(신은경)이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2년 전, 서창권(정성모)과의 불륜 스캔들로 피를 흘리며 난투극까지 벌였던 두 사람이 실은 모녀관계였던 것.

과거 지숙이 혜진에게 돈과 함께 건넨 것이 병원의 장기이식센터 명함이라고 추측하게 된 한소윤(문근영)과 서기현(온주완). 이들의 추리대로라면 지숙은 혜진에게 신장을 이식해주려 했던 것. 그러나 지숙은 이식해 주려던 사실을 숨겼고 혜진은 원하던 대로 신장을 갖게 되었음에도 슬퍼하며 계획을 수정, 호숫가로 떠났다. 누가 봐도 앞뒤가 맞지 않는 부자연스러운 행동이었기에 소윤과 기현은 두 사람 사이에 다른 게 있을 것이라는 의심을 품게 됐다.

하지만 두 사람 사이의 미스터리를 풀 뾰족한 방법이 떠오르지 않자, 소윤과 기현은 부정적인 방법을 택했다. 소윤이 혜진인 척 병원에 전화를 걸어 주민번호를 이용, 장기이식 상담 기록을 확인한 것. 그 결과, 소윤은 상상을 초월하는 이야기를 듣고야 말았다. 자신을 혜진의 엄마라고 밝힌 지숙이 서류상으로는 남남인데, 장기기증 허가를 받으려면 어떻게 해야는 지 물었다는 것이었다.

지숙은 이를 부정했다. 소윤이 “엄마가 살려주겠다고 한 건데, 왜 언니가 분노하고 슬퍼했는지 알고 싶다”고 묻자 광기 어린 기세로 “누가 엄마야?”라며 분개했다. 또한 혜진이 불쌍해서 신장을 이식해준 게 아니라 완전히 떨어뜨려놓기 위해서였다며 자신의 딸을 ‘괴물’이라 호칭했고, “구역질 나, 더러워, 끔찍해”라는 잔인한 말도 서슴지 않았다. 모든 것을 잃을지도 모른다는 두려움과 끔찍한 과거 기억에 이성의 끈을 완전히 놓아버린 지숙의 진짜 얼굴이 고스란히 드러난 대목이었다.

이로써 지난 몇 주간 시청자들 사이에서 가장 큰 논쟁의 대상이었던 혜진의 친모가 밝혀졌다. 그러나 많은 시청자들은 너무 어린 나이에 끔찍한 일을 당하며 스스로를 지키기 위해 괴물로 변해버린 지숙을 향해 안타까움을 표시했다.

이는 “기존의 질서와 평화를 유지하고 싶은 본성 때문에 묵인되고 덮어지는 범죄로 인해 희생되는 사회적 약자와 과거의 침묵이 부메랑으로 되돌아온다는 이야기를 담고 싶었다.”는 도현정 작가의 메시지가 고스란히 담긴 14회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