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최우식, 싱가포르 국제 영화제 공식 초청

입력 2015-11-26 09:06:43 | 수정 2015-11-26 09:06:43
글자축소 글자확대
배우 최우식이 '제26회 싱가포르 국제 영화제'의 공식 초청을 받아 영화제에 참석한다.

최우식은 주연 영화 '인더룸'이 비경쟁 부문 '스페셜 프레젠테이션' 섹션에 초청된 것을 계기로, 영화제에 참석할 예정이다.

오는 30일 싱가포르로 출국하는 최우식은 12월 1일 감독과 함께하는 토크 세션에 참석할 계획이다.

최우식이 출연한 영화 '인더룸'은 한 호텔방을 배경으로, 1940년대부터 1990년대까지 시대적 흐름에 따라 변하는 사랑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낸 작품이다.

싱가포르의 유명 감독 에릭 쿠가 메가폰을 잡았으며 '무간도' '만추' 등을 탄생시킨 중국의 시남생 프로듀서가 제작을 맡았다.

또한 앞서 개최된 '제40회 토론토 국제영화제' '제63회 스페인 산세바스티안 국제영화제' 그리고 '제20회 부산국제영화제'에 공식 초청되며, 작품성을 인정 받았다.

최우식은 극중 90년대의 사랑을 그린 'The First Time' 에피소드의 남자 주인공 '민준' 역을 맡아 섬세한 감정 연기를 펼쳤다.

한편, 최우식은 지난 16일 개최된 '제35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에서 영화 '거인'으로 신인남우상을 수상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