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청룡영화제' 이민호·박서준·박보영·설현, 인기스타상 수상…"감사합니다"

입력 2015-11-26 22:07:27 | 수정 2015-11-26 22:07:27
글자축소 글자확대
청룡영화제 이민호 박서준 박보영 설현 청룡영화제 이민호 박서준 박보영 설현/사진=sbs '청룡영화제' 방송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청룡영화제 이민호 박서준 박보영 설현 청룡영화제 이민호 박서준 박보영 설현/사진=sbs '청룡영화제' 방송캡쳐


청룡영화제 이민호 박서준 박보영 설현

제 36회 청룡영화제에서 이민호, 박서준, 박보영, 설현이 청룡상에서 청정원 인기스타상을 수상했다.

11월 26일 서울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36회 청룡영화제(청룡영화상)에서 이민호 박서준 박보영 설현은 청정원 인기스타상을 받았다.

박서준은 “사실 오늘 나에게 수상의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는 생각도 못하고 왔다. 그래서 얼떨떨하다. 뭐라고 얘기를 해야 할지 모르겠다. 일단 기분은 굉장히 좋다”며 “내가 배우를 꿈꿨을 때부터 이 무대에 올라오고 싶다는 생각을 굉장히 오래 전부터 해 왔는데 뜻밖의 기회로 올라오게 돼 행복하다. 좋은 연기 보여드릴 수 있는 배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박보영은 “나 역시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 그래서 이름을 듣고도 믿기지 않았다”며 “투표해 주신 많은 팬 분들께 감사드린다. 열심히 연기해서 이 상 보답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이민호는 “멋진 외모를 가진 배우들은 외모 때문에 연기가 가려진다고 하는데 외모를 극복하는 필살기가 있냐”는 질문에 “따로 없는 것 같다. 아직 많이 부족해서 항상 열심히 하려고 한다”며 “아직은 영화제 시상식이 조금 낯설다. 그래서 참석 만으로도 훌륭하신 선배님들과 함께 할 수 있어 영광이다. 진심으로 '거인' 최우식 군에게 축하의 말씀 드리고 싶다”고 대인배의 면모를 보였다.

설현은 “지금 너무 긴장되고 내가 이 상을 받아도 되나 싶을 정도로 믿기지 않는다”며 “좋은 상 큰 상 주셔서 감사하다”고 밝혔다.

한편 김혜수 유준상의 사회로 진행된 36회 청룡영화상은 총 18개 부문에서 시상이 진행됐으며, 후보에 노미네이트 된 대부분의 배우와 영화인들이 참석, 자리를 빛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