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청룡영화제' 최우식, 신인남우상 수상…충무로가 인정한 신예 '4관왕'

입력 2015-11-27 09:01:29 | 수정 2015-11-27 09:21:19
글자축소 글자확대
'청룡영화제' 최우식, 신인남우상 수상…충무로가 인정한 신예 '4관왕'

청룡영화제 최우식, 신인남우상 /사진=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청룡영화제 최우식, 신인남우상 /사진=한경DB


청룡영화제 최우식, 신인남우상

배우 최우식이 국내 유수 영화제의 신인남우상을 휩쓸며 충무로 최고의 신예로 떠올랐다.

지난 26일 진행된 '제36회 청룡영화상'에서 최우식은 '스물'의 강하늘, '악의 연대기'의 박서준, '소셜포비아'의 변요한, '강남 1970'의 이민호 등 쟁쟁한 라이벌을 제치고 수상자로 호명됐다.

이날 트로피를 손에 쥔 최우식은 너무 감격한 나머지 제대로 말을 잇지 못하고 눈물만 훔쳐, 보는 이들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최우식에게 4관왕의 영광을 안겨준 영화 '거인'은 무책임한 아버지를 떠나 보호 시설에서 생활하는 17살 소년 '영재'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최우식은 주인공 '영재' 역을 맡아 그동안 보여줬던 개구쟁이 소년의 이미지를 벗고 무게감 있는 연기를 선보였다.

한편, 2011년 데뷔한 최우식은 '호구의 사랑' '오만과 편견' '운명처럼 널 사랑해' '나의 판타스틱한 장례식' 등에 출연하며 커리어를 쌓아왔다.

최우식은 영화 '거인'으로 '제36회 청룡영화상' '제35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제2회 들꽃영화상'에서 신인남우상을 수상했으며, '제19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는 올해의 배우상을 거머쥐며 큰 주목을 받았다.

최우식의 이러한 가능성은 국내뿐 아니라 해외 관계자들의 관심을 샀고, 싱가포르의 유명 감독 에릭 쿠와 작업한 영화 '인더룸'은 평단의 호평을 받으며 '제40회 토론토 국제영화제' '제63회 스페인 산세바스티안 국제영화제' '제20회 부산국제영화제' '제26회 싱가포르 국제 영화제'에 공식 초청됐다. 최우식은 오는 30일 '제26회 싱가포르 국제 영화제' 참석을 위해 출국할 예정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