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히든싱어4' 임재범 편, 박완규 "틀리면 백발로 염색"

입력 2015-11-27 09:33:27 | 수정 2015-11-27 09:33:27
글자축소 글자확대
가수 박완규가 “임재범의 목소리를 찾지 못하면 백발로 염색하겠다”고 이색 공약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28일(토)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예능 프로그램 ‘히든싱어4’ 임재범 편에는 ‘임재범 30주년 기념 앨범’에 참여한 후배 가수 박완규, 김태우, 이홍기, 은가은, 소향이 패널로 출연했다.

자칭 17년 지기 임재범 팬클럽 회장 박완규는 “내 우상이다. 임재범 학이 있다면 나는 거의 박사급이다. 못 맞히는 게 말이 안 돼”라며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보였고, “한 번이라도 틀리면 백발로 염색을 하겠다”는 화끈한 공약까지 내걸며 100% 정답을 확신했다.

또한, ‘고해’를 ‘사랑비’만큼 불렀을 정도로 임재범 노래를 많이 불러봤다는 god 김태우 역시 "한 번이라도 틀리면 20kg 감량 하겠다“는 공약을 내걸었다.

박완규와 김태우는 자신감이 넘쳐 판정단에게 ‘진짜 임재범’ 찾는 팁을 주기까지 했다. 박완규는 “임재범은 대한민국 최고의 리듬감을 가진 보컬이다. 리듬을 봐라”고 전했고, 이에 질세라 김태우는 “허스키 다음에 진성톤으로 바뀔 때 잘 들어야 한다. 공기를 가장 잘 쓰는 가수다”라는 등 전문용어까지 쓰면서 임재범 창법강의를 했다.

그러나 자신만만했던 박완규-김태우는 대반전으로 1라운드부터 틀리고 말았다. 그들은 민망한 마음에 녹화 중 도망을 가려고 할 만큼 부끄러워 차마 얼굴을 들지 못했다. 박완규는 선글라스까지 벗고 땀을 뚝뚝 흘리며 “오늘 집에 가서 시나위 1집부터 밤새도록 다시 듣겠다”며 사죄를 했다.

이들뿐 아니라, 30주년 기념 앨범에 참여하며 각별한 친분을 과시한 은가은-소향은 물론, 심지어 미션곡을 작곡한 신재홍 작곡가 역시 초반 자신 있던 모습과 달리 라운드가 진행될 때마다 충격에 빠지며 혼란스러워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