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재테크 여왕' 현영 "서울서 반지하 월세로 시작" 과거 고백

입력 2015-11-27 11:04:39 | 수정 2015-11-27 11:04:3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 = '빨간핸드백'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 = '빨간핸드백' 제공


배우 현영이 과거 집 문제로 어려움을 겪었던 사연을 고백했다.

최근 녹화를 진행한 KBS W 여성범죄 심리토크쇼 '위험한 그녀의 비밀-빨간 핸드백'에서 한 지역을 휘몰아친 희대의 범죄 사건을 다룬 가운데 사건을 재구성한 영상을 보고 ‘집’ 문제에 관해 이야기를 나누던 중 현영이 서울로 상경했던 당시 반 지하 월세로 시작했다고 털어놨다.

서울에 상경한 지 십여 년이 됐다고 밝힌 현영은 "지하 월세방에서 시작해 총 6번의 이사를 거쳐 내 집 마련의 꿈을 이뤘다"고 고백하며 재테크의 여왕다운 면모를 뽐냈다.

이어 그 당시에는 항상 다음 이사를 준비해야만 했기에 이삿짐을 다 풀지 않고 한 곳에 쌓아놓고 꼭 써야 하는 것들만 빼놓고 썼던 과거를 회상하기도 했다.

아울러 이휘재가 "황석정씨야 말로 집 걱정이 많지 않냐"는 질문에 확성적은 "지금 집을 비워줘야 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에 이휘재가 "집 값을 올려서냐"라고 묻자 황석정은 "경제적으로 힘든 사람들은 싸고 저렴한 곳을 알아보는 데 그런 곳들은 재건축, 재개발 예정지역이다. 이곳은 나가라고 할때 나가는 것이 계약 조건이고 그래서 저렴하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