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청룡영화제 유아인, 문정희와 깨알같은 만담 "어이가 없네" 센스 만점

입력 2015-11-27 16:56:43 | 수정 2015-11-27 17:02:54
글자축소 글자확대
청룡영화제 유아인, 문정희와 깨알같은 만담 "어이가 없네" 센스 만점

청룡영화제 유아인 청룡영화제 유아인 사진/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청룡영화제 유아인 청룡영화제 유아인 사진/ 변성현 기자


청룡영화제 유아인

유아인이 영화 '베테랑'에서 자신의 대사를 패러디해 폭소를 자아냈다.

지난 26일 서울 동대문구 회기동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제 36회 ‘청룡영화제’가 열렸다.

이날 유아인은 신인남우상 시상자로 문정희와 호흡을 맞췄다.

문정희는 유아인에게 “‘사도’에서는 뒤주에서 고생을 하고 ‘베테랑’에서는 망나니 재벌3세였다. 어떤 게 더 좋았냐”고 물었다.

그러자 유아인은 “아무래도 돈을 막 쓰는게”라며 농담을 했다. 이어서 “두 작품 모두 좋았다”며 “뜻 깊은 작품이다”라고 답했다.

이번에는 유아인이 “‘카트’ 잘 봤다”며 문정희의 출연작을 언급했다. 그러자 문정희는 “극장에서 봤냐”고 되물었고, 유아인은 난감해 하다가 “요즘에는 집에서 봐도 잘 나오더라”고 답했다.

이에 문정희는 “어이가 없네”라며 영화 ‘베테랑’ 속 유아인의 대사를 패러디해 답했다. 그러면서 유아인에게 해당 대사를 다시 듣고 싶다고 요청했고, 쑥스러워 하던 유아인은 “이런 것을 시키시니까 어이가 없네”라며 답해 재미를 더했다.


이날 유아인은 송강호(사도), 유아인(사도), 이정재(암살), 정재영(지금은맞고그때는틀리다), 황정민(베테랑)의 쟁쟁한 선배들을 제치고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