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청룡영화제' 신인여우상 이유영 "7년 전에는 미용실에서 헤어스태프…" 감동 소감 전해

입력 2015-11-27 20:05:35 | 수정 2015-11-27 20:05:35
글자축소 글자확대
청룡영화제 이유영 청룡영화제 이유영/사진=청룡영화제 방송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청룡영화제 이유영 청룡영화제 이유영/사진=청룡영화제 방송캡쳐


청룡영화제 이유영

배우 이유영이 '제 36회 청룡영화제' 신인여우상을 수상했다.

지난 26일 서울 동대문구 회기동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열린 '제 36회 청룡영화제'에서 신인여우상을 수상한 배우 이유영의 수상 소감에 이목이 집중됐다.

배우 이유영은 "저번주에 '봄'으로 상을 받고 이번주에 '간신'으로 받을 것이라고는 생각을 못했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유영은 이어 "영화의 주인공은 따로 있다고 생각한다. 많은 여자 배우 분들이 추운 날씨에 시스루 한복을 입고 연기를 했다. 민망할 수 있는 장면에서 연기한 그 여자 배우들과 이 영광을 나누고 싶다"고 전했다.

또한 이유영은 "7년 전에는 미용실에서 헤어 스태프를 했다"며 "생업을 포기하면서까지 연기자가 되고 싶었다"고 말해 배우가 되고 싶었던 바람을 밝히며 감동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신인여우상 후보에는 '마돈나' 권소현, '강남 1970' 설현, '경성학교: 사라진 소녀들' 박소담, '스물' 이유비, '간신' 이유영이 올랐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