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삼시세끼어촌편2' 윤계상, 몰래카메라 완벽 성공

입력 2015-11-28 09:30:00 | 수정 2015-11-28 09:30:2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윤계상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윤계상



만재도를 찾은 윤계상이 호된 신고식을 경험했다.

27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 어촌편 시즌2’에서는 만재도를 찾은 윤계상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삼시세끼 어촌편 시즌2’에서 트레이닝복 차림으로 손호준의 만화책을 구경하는 윤계상의 모습에 ‘삼시세끼 어촌편 시즌2’ 나영석PD는 “부잣집 백수 같다”라고, 유해진은 “그렇다. 부자인데 잘못 자란 애 같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삼시세끼 어촌편 시즌2’ 멤버들은 내친김에 몰래카메라도 계획했다. 해수욕을 가자고 꾸며 윤계상을 물에 빠트리려 한 것. 윤계상이 날이 춥지 않느냐고 반박하자 손호준은 “아니다. 물에 들어가면 따뜻하다”라며 천연덕스럽게 대꾸했다. 차승원은 아예 “근처에 온천이 있다”라고 거짓말을 했다.

결국 윤계상은 일말의 의심도 없이 소중한 장작을 안은 채로 바다에 몸을 맡겼고, 지켜보던 유해진은 “되게 미안하다”라고 죄책감을 나타냈다. 결국 유해진은 “이제 그만 나오라. 따뜻한 물이 나오는 시간이 있는데 지난 모양이다”라고 둘러댔다. 그제야 몰카를 알아챈 윤계상이 “다 거짓말인가?”라 묻자 유해진은 “섬에 오면 다 바보가 된다”고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삼시세끼 어촌편 시즌2’ 윤계상의 모습에 누리꾼들은 "‘삼시세끼 어촌편 시즌2’ 윤계상 대박" "‘삼시세끼 어촌편 시즌2’ 윤계상 최고다" "‘삼시세끼 어촌편 시즌2’ 윤계상 너무 웃김" "‘삼시세끼 어촌편 시즌2’ 윤계상 멋있네요" "‘삼시세끼 어촌편 시즌2’ 윤계상 잘생겼다 진짜" "‘삼시세끼 어촌편 시즌2’ 윤계상 다음은 누구"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