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람이 좋다' 故김화란 남편, "마지막 순간 잊을 수 없다"

입력 2015-11-28 10:16:09 | 수정 2015-11-28 10:16:0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사람이좋다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사람이좋다



故김화란 남편 박상원이 아내에 대한 그리움을 토해냈다.

28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지난 9월 별세한 故김화란 남편 박상원의 이야기가 전팔를 탔다.

'사람이좋다'에 출연한 故김화란 남편 박상원은 "같이 차를 타고 떠날 때만 해도 이렇게 될 줄 몰랐다"며 "아내가 '오늘 내가 많이 잡을 것이다'라고 말한 뒤에 '악'하는 소리만 들렸다"고 말했다.

이어 박상원은 "'악' 소리가 아내의 마지막 말이 될 줄 몰랐다"며 "아내 마지막 순간 비명소리만 기억난다"고 말한뒤에 눈물을 흘렸다.

한편 이날 '사람이좋다'에서 박상원은 故김화란을 회상하며 “‘우리 100세까진 못 살아도 여기서 한 번 늙어 죽을 때까지 열심히 살자. 행복하게’ 그랬다”며 “겨우 내려온지 2년차에 이러니까 너무 속상하다”고 말했다.

이어 박상원은 “너무 행복했던 시간이 너무 짧다. 서울에 살 때하고 여기 내려와서 그 짧은 시간 정말 행복했다. 그런데 너무 빨리 보낸 것 같다. 그게 아내한테 너무 미안하다”고 말하며 눈물을 쏟아 '사람이좋다'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