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나혼자산다' 안세하, 배우 된 계기 "공황장애때문에…"

입력 2015-11-28 11:21:24 | 수정 2015-11-28 11:24:37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안세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안세하



'나 혼자 산다' 안세하가 배우가 된 사연을 공개했다.

27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의 '더 무지개 라이브' 코너에서는 최근 종영한 드라마 '그녀는 예뻤다'에 출연한 배우 안세하가 출연했다.

이날 '나 혼자 산다'에서 안세하는 배우 데뷔 전 트로트 가수였다고 고백하며 "2년 동안 가수가 되기 위해 오디션 연습을 했다. 발라드나 R&B장르를 하고 싶었는데 트로트를 하게 됐다. 힘들었던 시절이었다"고 회상했다.

안세하는 "배우를 하기 위해 서울로 온 거냐"라는 질문에 "공황장애가 심했다. 아버지가 쓰러지신 뒤 공황장애가 심해졌다"라며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이어 "그래서 외국 유학을 계획하던 찰나에 의사 선생님이 일단 멀리 가봐라 해서 온 곳이 서울"이라며 "63빌딩을 구경 갔는데 거기서 가수 오디션 전단지를 발견했다. 오디션을 보고 한 번에 붙었다"고 말했다.

안세하는 "그렇게 트로트 가수로 활동하다가 다시 고향으로 내려가려고 할 때쯤 뮤지컬을 하던 지인을 통해 연기를 시작하게 됐다"며 배우로 데뷔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