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극적인 하룻밤’ 한예리, "베드신 거부감 없다"

입력 2015-11-28 12:21:19 | 수정 2015-11-28 12:21:1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극적인하룻밤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극적인하룻밤



‘극적인 하룻밤’ 한예리가 촬영 후 소감을 밝혔다.

25일 오후 서울 CGV 왕십리점에서는 영화 ‘극적인 하룻밤’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극적인 하룻밤’ 하기호 감독과 배우 윤계상, 한예리, 조복래, 정수영이 참석했다.

이날 한예리는 “로맨틱 코미디는 처음인데 어렵다고 느낀 장르라 나에게도 도전이었다”며 “한예리라는 배우가 이런 장르도 할 수 있구나 라고 관객들이 봤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어 한예리는 “시후가 워낙 독특하고 첫 임팩트가 센 캐릭터지만 내 외모와 연기 톤 때문에 관객들에게 거부감 없이 다가갈 수 있지 않을까 싶었다”며 “영화에서 시후가 튀지 않게 나와서 다행”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예리는 베드신 촬영을 언급했다. 한예리는 “임팩트가 셌기 때문에 오히려 거부감 없이 다가갈 수 있었다”고 전했다.

한예리는 “베드신에 욕심내다 다친 적 있냐”는 질문에 “있다”고 답하며 “베드신도 액션 신처럼 합이 있다. 찍다가 바닥에 떨어져서 다리를 다쳤다”며 “많이 다친 것은 아니고 응급처치를 하고 다시 찍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윤계상 한예리가 주연을 맡은 영화 ‘극적인 하룻밤’은 전 애인 결혼식장에서 만난 두 남녀가 극적인 하룻밤을 보낸 후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로맨틱 코미디 영화로, 다음달 3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