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2차 민중총궐기, 조계종도 참여 "평화시위 전환점 만들겠다"

입력 2015-11-28 16:56:08 | 수정 2015-11-28 16:56:0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2차 민중총궐기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2차 민중총궐기



대한불교조계종 화쟁위원회가 '2차 민중총궐기 집회'에 동참한다.

화쟁위 위원장 도법 스님은 이날 오전 11시 조계사 대웅전 앞에서 진행한 기자회견을 통해 "집회·시위문화의 전환을 위해 우리 불교인부터 적극적인 역할을 해 나갈 것"이라며 "12월5일 집회가 평화시위문화의 전환점이 되도록 차벽이 들어섰던 자리에 종교인들이 사람벽으로 평화지대를 형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도법 스님은 "불교인 뿐 아니라 이웃종교에도 함께 할 것을 권유하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경찰이 이날 '2차 민중총궐기' 집회 금지 결정을 내린 것에 대해선 "정부가 허용하지 않는다 하더라도 집회는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정부가 함께하기를 바라지만 끝내 외면한다면 범 종교계와 대회 주최측을 설득하고 뜻을 모아 반드시 평화 시위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평화적인 2차 민중총궐기 추진을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