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안철수, 문·안·박 연대 제안 거부…'혁신 전당대회 개최' 제안

입력 2015-11-29 10:59:50 | 수정 2015-11-29 10:59:50
글자축소 글자확대
안철수 전 대표 / 사진=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안철수 전 대표 / 사진=한경DB


안철수 전 대표가 '문·안·박(문재인·안철수·박원순)' 연대 제안을 사실상 거부했다.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전 공동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당대표가 제안한 '문·안·박(문재인·안철수·박원순)' 공동지도부 제안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날 안 전 대표는 "문 대표께서 제안하신 문안박 임시지도체제 제안은 깊은 고뇌의 결과라고 생각한다"면서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문안박 연대만으로는 우리 당의 활로는 여는 데 충분하지 않다"며 '문·안·박' 공동지도부 구성 제안을 사실상 거부했다.

또 안 전 대표는 새로운 지도부는 천정배의원 등이 추진하는 신당과 통합을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 전 대표는 마지막으로 “내년 총선에서 야당이 참패하면 이 나라의 미래에 무슨 일이 벌어질 것인지, 실로 두렵다”며 “더 큰 변화가 필요합니다. 지금 우리 모두에게 필요한 것은 모든 것을 백지상태에서 다시 시작하겠다는 각오와 결단이다. 그리고 그 각오와 결단을 국민과 당원동지들의 참여 속에 인정받고 실천해 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