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서프라이즈 유재석, 민머리 무예가 빙의 "진지한데 왜 웃어" 발끈

입력 2015-11-29 12:46:42 | 수정 2015-11-29 12:46:42
글자축소 글자확대
서프라이즈 유재석, 민머리 무예가 빙의 "진지한데 왜 웃어" 발끈

?서프라이즈 유재석기사 이미지 보기

?서프라이즈 유재석


서프라이즈 유재석

'서프라이즈'에 유재석과 박명수가 출연해 눈길을 끌고 있다.

29일 오전 MBC ‘신비한TV 서프라이즈’ 방송 말미에는 유재석과 박명수가 깜짝 출연한 중국과 소련의 전바오섬 사건을 다룬 ‘전쟁의 시작’ NG 장면이 공개됐다.

유재석은 목봉술을 다루는 중국의 무예가 '산둥꼬마'로 분했다. 유재석은 민머리로 등장, 중국어와 무술 실력을 뽐내 보는 이들에게 웃음을 안겼다.

클로즈업 촬영을 위해 유재석은 진지하게 목봉 없이 돌리는 시늉만 했고, 이를 본 다른 출연진과 제작진들은 웃음을 참지 못 했다. 이에 유재석은 “진지하게 연기하는 데 왜 웃냐. 감독님이 목봉 없이 하라고 했다”며 민망한 웃음을 지었다.

박명수는 당시 중국 수석인 마오쩌둥으로 등장했다. 이마를 훤히 드러낸 채 나타난 박명수는 "소련 놈들을 박살내라. 나 마오쩌둥이다"라는 대사를 중국어로 소화했다.

그러나 박명수는 "발음이 틀렸다"는 지적을 받았고, 이에 "뭐가 다르냐"고 발끈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