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주노 사기] "1억 일주일만 쓰고 줄게"…억대 사기 혐의로 불구속 기소

입력 2015-11-30 09:07:00 | 수정 2015-11-30 14:32:19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주노 억대 사기 혐의로 기소 이주노 억대 사기 혐의로 기소 / 사진 = SBS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이주노 억대 사기 혐의로 기소 이주노 억대 사기 혐의로 기소 / 사진 = SBS 제공

이주노 억대 사기 혐의로 기소

'서태지와 아이들' 출신 이주노(49·본명 이상우)가 억대 사기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30일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 심우정)는 사업자금 명목으로 투자자들에게 돈을 빌린 뒤 갚지 않은 혐의(사기)로 이주노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이주노는 지난 2013년 12월에서 이듬해 1월 사이 충남 천안에서 돌잔치 전문업체를 개업하기 위해 투자자 A씨와 B씨에게 돈을 빌린 뒤 갚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주노는 돌잔치 전문업체를 열 계획을 세웠으나 필요한 자금 10억원 중 수중에 1억원 밖에 없어 두 사람에게 "며칠만 쓰고 갚겠다"고 말해 돈을 빌렸으나 계속 갚지 못해 결국 고소당했다.

이 외에도 이주노는 업체 지분과 수익금 분배를 약속하고 2억원을 빌린 뒤 갚지 않은 혐의로 다른 투자자에게서도 고소당해 수사가 진행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