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임당' 이영애, '한류' 장담하느냐는 외국 기자 질문에…"공감할 수 있는 작품"

입력 2015-11-30 11:19:48 | 수정 2015-11-30 14:02:56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임당' 이영애, '한류' 장담하느냐는 외국 기자 질문에…"공감할 수 있는 작품"

사임당 이영애 사임당 이영애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사임당 이영애 사임당 이영애 /한경Db

사임당 이영애

배우 이영애가 11년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이영애는 30일 강원도 강릉 씨마크호텔에서 SBS 새 드라마 '사임당, the Herstory'(이하 '사임당')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드라마 복귀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이영애는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고 하는데 나 역시 넓고 깊게 변했다. 아이에 대한, 엄마의 입장을 더 크게 펼칠 수 있게 됐다. '사임당'을 통해 아이들을 위한 교육, 여자의 일생을 풀어보고자 해서 선택했다"라고 작품 출연 계기를 밝혔다.

이어 "사임당도 과거에는 커리어우먼 아닌가? 유명했던 화가라 자신의 재능을 펼치며 가정 생활을 했다. 나도 마찬가지다. 얼마전 오후 9시까지만 촬영한다는 이야기가 보도됐는데 꼭 그런 것은 아니다"라고 웃으며 덧붙였다.

이어 이영애는 한국 드라마 열풍을 자신하느냐는 외국 취재진의 질문에 "장담하진 못한다"라면서도 "'사임당'은 모든 사람이 공감할 수 있는, 사람의 이야기이기 때문에 한류 열풍 이전에 같이 울고 웃고 느낄 수 있는 충분한 작품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설명했다.

'사임당'은 조선시대 사임당 신 씨의 삶을 재해석한 작품으로 천재화가 사임당의 예술혼과 불멸의 사랑을 담아냈다.

태왕사신기' '비천무' '탐나는 도다' 등을 연출한 윤상호 PD가 연출을 '앞집여자' '두번째 프로포즈' '고봉실 아줌마 구하기'를 집필했던 박은령 작가가 극본을 집필한다. 이영애 외 송승헌, 오윤아, 박혜수, 김해숙 등 연기파 배우들이 출연한다. 내년 하반기 첫 방송 예정.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