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내 딸 금사월' 유재석 효과 시청률 1위…제작진 2000만원 본전 뽑았다

입력 2015-11-30 13:06:17 | 수정 2015-11-30 13:50:38
글자축소 글자확대
'내 딸 금사월' 유재석 효과 시청률 1위…제작진 2000만원 본전 뽑았다

'내 딸 금사월' 유재석기사 이미지 보기

'내 딸 금사월' 유재석


내딸 금사월 유재석

'내 딸 금사월'이 카메오로 출연한 유재석 효과를 제대로 봤다.

30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전국 기준·이하 동일)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내 딸 금사월'은 27.3%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28일 시청률(25.9%)보다 1.4%p 상승한 수치이자 동 시간대 1위 기록이다.

지난 29일 방송된 MBC 드라마 '내 딸 금사월'에서는 톱스타로 변신한 유재석이 전파를 탔다. 강찬빈(윤현민)은 꽃을 들고 금사월(백진희)에게 프러포즈를 하려 했지만 금사월이 톱스타 유재석을 발견하고 자리를 비워 실패로 끝났다.

금사월은 유재석에게 팬이라며 좋아하는 마음을 숨기지 못했다. 유재석은 안경을 벗으며 팬 서비스를 하는 등 열연을 펼쳤다. 이 모습을 본 강찬빈은 질투심에 유재석에게 다른 곳에 가서 밥을 먹을 것을 요구했다.

강찬빈은 유재석에게 "지켜보겠다"고 경고한 뒤 메뚜기 춤을 추며 금사월과 자리를 떠났다. 유재석은 "나한테 이렇게 막 대한 남자 네가 처음이야"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