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육룡이 나르샤' 길태미 박혁권, 이방지 변요한 도발에 '발끈'…긴장감 UP

입력 2015-12-01 07:00:21 | 수정 2015-12-01 10:09:37
글자축소 글자확대
'육룡이 나르샤' 길태미 박혁권, 이방지 변요한 도발에 '발끈'…긴장감 UP

'육룡이 나르샤' 까치독사 변요한 vs 길태미 박혁권기사 이미지 보기

'육룡이 나르샤' 까치독사 변요한 vs 길태미 박혁권


육룡이 나르샤 길태미 박혁권

SBS 창사 25주년 특별기획 드라마 <육룡이 나르샤>(연출 신경수|극본 김영현, 박상연)의 변요한이 현(現) 삼한제일검 길태미(박혁권 분)와 최후의 결전을 예고. 초연한 표정과 자유로운 대사의 강약 조절로 극에 긴장감을 더해 전,현직 삼한제일검의 세대교체가 이루어질 이 둘의 진검승부에 대한 시청자들의 기대를 배가시켰다.

어제 방송된 <육룡이 나르샤>에서는 분이(신세경 분)를 비롯한 정도전(김명민 분) 일행이 최후를 앞둔 홍인방(전노민 분)과 길태미를 붙잡기 위해 추격전을 벌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방지(변요한 분)는 이에 밀수배를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 밀수배를 관장하는 개경 거지패 갑분(이초희 분)의 도움으로 홍인방을 잡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이방지의 활약은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홍인방에 이어 마침내 길태미를 잡기 위한 총공이 이루어졌고, '삼한제일검'의 위용을 자랑하며 잔악무도한 살육을 저지르는 길태미의 위압감은 수십명의 병사들 중 누구 하나 선뜻 나서지 못하게 했다. 겁을 먹은 병사들이 머뭇거리며 어찌할 바 모르고 있던 찰나, 이방지는 큰 소리로 "어이 이인겸 따까리!"라 외치며 호기롭게 등장. 변요한은 검 하나만을 든 채 여유로운 태도로 태연히 웃어보이며 길태미를 도발하는 모습으로 삼한제일검이 될 이방지다운 여유로운 면모를 십분 표현해냈다.

변요한은 조롱하는 듯한 말투로 "일생을 이인겸 밑이나 닦고 산 게 사실이잖아"라며 길태미를 도발하다가도 이내 강렬한 눈빛과 목소리로 "삼한제일검 칭호는 여기 놓고 떠나거라"며 낮게 읊조리는 등 대사의 강약을 통해 이방지와 길태미의 날카로운 대치 장면에 긴장감을 더했다. 뿐만 아니라 땅을 박차고 날아올라 길태미와 검을 맞대는 마지막 장면을 위해 와이어 액션도 불사하며 완벽한 합을 완성, 긴박감 넘치는 엔딩으로 둘의 결전에 대한 시청자들의 기대를 모았다.

특히 변요한의 캐릭터의 힘이 느껴지는 대사 표현은 물론 눈을 지긋이 감았다 뜨는 강렬한 눈빛 연기 역시 시선을 압도. 반짝이면서도 길태미를 향한 살기 어린 눈빛은 시청자들 역시 숨죽이게 하며 삼한제일검 자리를 건 희대의 결전, 그 끝을 더욱 보고 싶게 만들었다.

한편, "삼한제일검이 된 걸 축하한다"고 말하는 무휼의 모습이 예고에 그려진 가운데 이방지와 길태미가 어떤 결전을 펼쳤을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고조되고 있는 <육룡이 나르샤> 18화는 오늘 밤 10시 SBS를 통해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