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홍석천 "연예인 스폰서, 모 연예인과 한 달에 5000만원 요구" 폭로

입력 2015-12-01 13:27:03 | 수정 2015-12-01 13:27:03
글자축소 글자확대
채널A '풍문으로들었쇼'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채널A '풍문으로들었쇼' 방송 캡처


방송인 홍석천이 연예인 스폰서에 대해 폭로했다.

30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 홍석천은 스폰을 받는 연예인들 등급에 대해 "연예인 스폰서 쪽에서 전화가 많이 온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제안이 굉장히 구체적이다"라며 "연락이 오는 경우도 있고, 내가 항상 매장에 있으니 찾아오는 경우도 있다. 와서는 주변 사람들의 재력을 설명한 뒤 형편이 어려운 연예인을 소개해 달라고 말을 한다"고 말했다.

이어 "또 어떤 분이 어떤 연예인을 만나고 싶어한다며 그 분이 나와 친하다는 말을 들었다고 하더라. 어떤 걸 바라나 했더니 한 달에 두 번 정도 만나는 데 밥을 먹고, 골프를 치고, 거기에 플러스로 무엇을 더 한다고 들었다"며 "어떤 사람은 한 달에 2천만 원, 어떤 사람은 5천만 원으로 나뉜다고 하더라. 횟수만 잘 채우면 만나지 않아도 한달에 그만큼 준다더라"고 설명해 출연진들을 놀라게 했다.

홍석천은 "그래서 나는 '전 그런 사람 아니다'고 했다"며 제안을 거절한 사실을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