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리멤버' 박민영, 자체발광 법대생 '캠퍼스 여신'이 떴다

입력 2015-12-01 13:43:00 | 수정 2015-12-01 13:43:00
글자축소 글자확대
SBS ‘리멤버’ 박민영이 ‘캠퍼스 여신’으로 변신, 자체발광 미모를 뽐냈다.

박민영은 SBS 새 수목드라마 ‘리멤버-아들의 전쟁’(극본 윤현호/연출 이창민/제작 로고스필름/이하 ‘리멤버’)에서 소녀 감성을 가진 엉뚱 발랄한 검사 이인아 역할을 맡았다. 인아는 짝사랑 하던 과외 선생님이 법대생이라는 이유로 법대에 진학했다가 ‘서촌 여대생 살인사건’을 계기로 정의의 실현에 대해 각성하게 되는 캐릭터. 특히 박민영은 유승호(서진우 역)와 연상연하 커플로 만나 ‘극강 섬세 로맨스’를 보여줄 것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와 관련 박민영은 지난달 21일 부천 카톨릭 대학교 성심 교정에서 진행된 촬영에서 청순 상큼한 23살 여대생 이인아로 완벽 변신, 눈길을 사로잡았다. 평소 어깨 길이의 단발을 하고 있던 박민영은 여대생이라는 설정에 맞추기 위해 긴 생머리로 헤어스타일에 변화를 줬다. 또한 짧은 주름 스커트로 산뜻한 느낌을 더하는가 하면 블라우스와 니트티를 레이어드 해 스쿨룩 콘셉트의 밝고 큐트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박민영의 당찬 표정과 동안 미모가 더해져 ‘캠퍼스 여신’의 아우라를 풍기며 시선을 집중시킨 것.

무엇보다 이 날 박민영은 정혜성(남여경)과 날 선 대립을 선보이며 극 중에서 펼쳐질 두 사람 간의 갈등과 유승호를 사이에 둔 삼각관계에 대한 기대감을 드높였다. 같은 법대에 진학 중인 인아와 여경은 각각 피자집 딸과 재벌총수의 딸로 집안배경은 완전히 다르지만 대학 진학 때부터 사회에 나와서까지 서로를 의식하며 경쟁하게 되는 관계. 박민영과 달리 정혜성은 엄친딸도 울고 갈 ‘재벌 3세 법대퀸’답게 트위드 투피스로 럭셔리 룩을 스타일링, 한 눈에도 극명하게 다른 두 사람의 스타일이 돋보였다.

사실 박민영과 정혜성은 촬영장에서 평소 털털한 선배와 깍듯한 후배의 돈독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 상태. 정혜성은 연기자 선배인 박민영에게 늘 “선배님 먼저”라며 선배 대우를 하고, 박민영은 본래 성격답게 스스럼없고 편안하게 정혜성을 대해줘 늘 화기애애한 분위기라는 후문이다. 하지만 ‘큐’ 사인이 들어가면 바늘도 하나 들어가지 못할 만큼 팽팽한 인아와 여경의 대립과 냉기를 연출, 스태프들의 감탄을 자아내고 있다.

로고스필름 측은 “극 중에서 인아는 23살 대학생에서 27살 검사까지 아우르며 다양한 변화를 보여준다”며 “어떤 대사나 인물이든지 자연스럽게 필터링하고 흡수하는 게 배우 박민영의 매력이라고 생각한다. 심경이나 환경의 변화가 많은 인물인 만큼 박민영의 총천연 매력과 스폰지 같은 연기력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SBS 새 수목미니시리즈 ‘리멤버’는 억울하게 수감된 아버지의 무죄를 밝혀내기 위해 거대 권력과 맞서 싸우는 천재 변호사의 ‘휴먼 멜로 드라마’이다. 영화 <변호인> 윤현호 작가의 안방극장 데뷔작으로 2015년 하반기 최고의 기대작으로 손꼽히고 있다. 더욱이 남녀 주인공에 유승호-박민영이 캐스팅 되고, 최근 예고편이 방송되면서 실시간 검색어 순위가 1위까지 급상승하는 등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