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창렬 소송 '원더보이즈' 는 어떤 그룹? "제 2의 DJ DOC"

입력 2015-12-01 16:42:09 | 수정 2015-12-01 16:42:09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창렬 소송 '원더보이즈' 는 어떤 그룹? "제 2의 DJ DOC"

김창렬 피소 원더보이즈기사 이미지 보기

김창렬 피소 원더보이즈


김창렬 피소 원더보이즈

DJ DOC의 멤버 김창렬(42)씨가 자신의 소속사에 몸을 담고 있는 연예인을 폭행하고 월급을 가로챈 혐의로 피소됐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1일 “김창렬씨가 대표로 있는 기획사 소속이던 김모(21)씨가 ‘김창렬 대표에게 뺨을 수차례 맞고 월급을 빼앗겼다’는 내용이 담긴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고소장에서 김씨는 지난 2012년 11월 노원구 한 고깃집에서 김창렬씨로부터 "연예인병이 걸렸다"며 수차례 뺨을 맞고 욕설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또 김씨가 활동했던 그룹 ‘원더보이즈’ 멤버 3명의 통장과 카드를 김창렬씨가 모두 보관하며 3개월 치 월급 3000여만원을 현금인출기를 통해 뽑아 가로챘다고 서술했다.

김씨는 지난달 서울 동부지검에 고소장을 접수하며 "그동안은 계약 관계 때문에 억울한 일을 당해도 참고 지냈다"며 "올해 11월로 계약이 종료돼 고소를 했다"고 말했다.

김창렬씨 소속사 측은 폭행 혐의에 대해 연락을 받은 적이 없다며 김씨에 대해 맞대응 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원더보이즈는 김창렬이 설립한 매니지먼트사 ENT102에서 야심차게 준비한 세 번째 아이돌 그룹으로 2012년 데뷔했다.

박치기, 영보이, 오월, 마스터원으로 구성된 원더보이즈는 데뷔 후 '문을 여시오', '타잔' 등으로 개구쟁이 같은 매력을 선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