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주먹쥐고 소림사' 김풍, 온주완마저 누른 '취권 에이스'

입력 2015-12-02 03:32:00 | 수정 2015-12-02 03:32: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웹툰작가 김풍이 ‘취권 에이스’로 등극했다.

5일(토) 방송되는 SBS '토요일이 좋다-주먹쥐고 소림사‘에서는 세계적인 월드스타 성룡을 탄생시킨 취권을 멤버들이 도전해본다.

우리 나라에서도 가장 인기있는 소림무술 중 하나인 취권은 취한 사람의 유연한 몸놀림을 형상화한 모방권으로 매우 어려운 무술 중 하나다.

실제로 녹화 당시에 오랜 시간 수련한 사형들과 ‘에이스’ 온주완마저 줄줄이 불합격을 받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불합격자들은 2m의 높은 담벼락 끝에 발끝만 걸친 채 기마자세로 버티는 아찔한 벌칙을 받아야 했다.

하지만, 그동안 ‘허풍’이라고 놀림 받았던 김풍이 파워 넘치는 취권으로 사부의 합격점을 받아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취권 반전 에이스’로 거듭나 벌칙을 면제받은 김풍은 사부 옆에서 얄밉게 시간을 카운트하며 깐족대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