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1대 100' 백현주 기자 "3살 때 첫방송 한 아역출신…언니는 백현미·백현숙"

입력 2015-12-01 22:00:29 | 수정 2015-12-02 15:41:53
글자축소 글자확대
백현주 기자 1대 100 백현주 기자 1대 100/사진=kbs '1대 100' 방송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백현주 기자 1대 100 백현주 기자 1대 100/사진=kbs '1대 100' 방송캡쳐


백현주 기자 1대 100

백현주 기자가 아역배우 출신이라고 밝혀 화제가 되고 있다.

백현주는 1일 방송된 KBS 2TV 퀴즈프로그램 '1대100'에 출연해 100인과 경쟁하며 5천만 원의 상금에 도전했다.

이날 백현주는 "3살 때 첫 방송을 시작했다. 어린이 프로그램에 출연했다"며 "동양방송에서 했던 프로그램 '호돌이와 호순이'에서 어린이 합창단이었다. 한글을 배우며 이야기를 듣는 아기로 출연했다"고 말했다.

백현주는 "당시 많은 사랑을 받았고, 언니들이 백현미, 백현숙 쌍둥이 하이틴 스타였다. TBC 아역 2기였는데, 1기가 강수연 손창민이었다. 어릴 때 강수연 언니가 무릎에 앉혀놓고서 '너 내 동생 하자' 너무 예쁘다'면서 머리도 땋아주고 쓰다듬어 줬었다"고 회상했다.

한편 백현주 기자가 출연한 '1대 100'은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