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RP로 거듭난 록밴드 로열파이럿츠, 새 앨범 '3.3' 반응 폭발적

입력 2015-12-02 10:12:23 | 수정 2015-12-02 10:12:2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새이름 ‘알피(RP)’로 거듭난 록밴드 로열파이럿츠의 신곡 반응이 폭발적이다.

1일 자정을 기해 공개된 [3.3]집 EP앨범 타이틀곡 <런 어웨이(Run Away)>를 비롯, 6곡 음원이 역대급 사운드로 충격적이며, 하루 전 인 30일 유튜브에 공개된 <Run away>의 뮤비는 최고의 찬사를 담은 영문 댓 글 들이 쇄도, 글로벌 그룹의 위상을 과시하고 있다.

솔리드 이후 글로벌 그룹 아지아틱스와 코코리, 스탠리황, 소아헌등 중화권 스타들을 만들어내며 세계적 프로듀서로 발돋움한 정재윤은 로열파이럿츠에 대해 “종래의 무난한 사운드 보다는 강한 개성으로 재무장했다. 재탄생(re-birth)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면서 “미래지향적이며 글로벌 한 에이팝(아시안팝)을 추구하며 세계시장에 도전한다”고 밝혔다.

30일 밤 팬 미팅을 겸한 쇼케이스 에는 오랜 공백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각지에서 온 팬들이 홍대 웨스트브릿지 라이브 홀을 가득 메우며 쇼케이스 무대에 선 로열파이럿츠에게 뜨거운 환호와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

리드보컬&기타 문킴, 드러머 액시, 키보드 제임스리, 그리고 미국에서 합류해 준 디제이 이닉까지 기존 3인조와 함께 이룬 환상의 조화를 이룬 그룹 사운드였다. 해외에서 맹성하게 활동하고 있는 Jae Chung(정재윤) 프로듀서의 합류로 국내외 어디에서도 찾아보기 어려운 강렬한 퍼포먼스가 가미된 새로운 음악과 함께 Kpop을 넘어 아시아를 비롯한 유럽과 미주 시장까지 점령할 수 있을지에 귀추가 주목된다.

<런 어웨이>의 노랫말은 일견 단순한 사랑이야기 같지만, 사실은 극한 상황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부활했다는 의미심장한 메시지를 담고 있다.

신보를 한창 준비 중이던 지난 6월 베이시스트 제임스가 왼쪽 손목에 치명 적인 중상을 입어 앨범 작업 중단 위기까지 갔으나, 키보드로 악기를 바꾸면서 까지 포기 하지 않는 불굴의 투혼을 보였다는 것.

<런어웨이>를 비롯, <Let you go> <Too fast> <U&I> <Dangerous> <without you>등 앨범 수록곡 들은 모던록을 기반으로 일렉트릭 사운드, 레트로, R&B, 브레이크 비트, 펑키 그루브 등 다채로운 스펙트럼과 어린 시절부터 LA 선셋 디스트릭트 에서 다져진 막강 라이브 실력이 녹아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