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응답하라 1988' 류준열, 친구에서 사랑으로…'설렘 폭발'

입력 2015-12-02 10:51:50 | 수정 2015-12-02 10:54:44
글자축소 글자확대
응답하라 1988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응답하라 1988 방송 캡처


<응답하라 1988> 류준열이 우정과 사랑 사이의 섬세한 감정연기로 화제다.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tvN 금토드라마 <응답하라 1988>(연출 신원호, 극본 이우정)에서 류준열의 사랑이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받고 있다. 소꿉친구에서 순수한 첫사랑으로 이어지는 단계적 감정을 자연스럽고 공감 가는 연기로 그려내며, 보는 이들에게 설렘을 선사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여러 작품에서 남녀가 친구에서 연인으로 발전하는 단계의 설렘을 많이 표현했었던 것은, 여러 가지 사랑의 유형 중 대중들에게 가장 큰 공감을 얻는 형태이기 때문일 것이다. 일례로 드라마 KBS2 <프로듀사>(2015)는 25년간의 우정으로 가족이나 다름없던 두 남녀가, 좌충우돌 끝에 결국 연인으로 발전하는 과정을 재미있고 실감나게 담았다. 영화 <해리가 샐리를 만났을 때>(1989)에서는 '남녀 사이 우정의 가능성’에 대해 설전을 벌이던 두 남녀가, 허물없는 친구로 지내다 오랜 숙고 끝에 서로가 진정한 사랑임을 확인하는 이야기를 그렸다. 또, 예능 <개그콘서트>의 화제코너였던 ‘두근두근’은 사랑과 우정 사이의 이야기를 설레고 두근거리는 감정으로 풀어내며 인기몰이를 한바 있다.

특히, <응답하라 1988>의 류준열(김정환 역)은 코흘리개 시절부터 함께한 동네친구 혜리(성덕선 역)에게 풋풋한 사랑의 감정을 느끼기 시작하며, 아날로그 시대 ‘순정남’의 면모를 선보이는 중. 이에 관계자는 “류준열은 친구로서의 우정에서 순수한 첫사랑의 감정으로 발전되는 과정에서 느껴지는 설렘과 고민들을 디테일하게 그려내고 있다. 이에, 시청자들이 ‘김정환’에 공감하며 그의 사랑에 응원하는 등 뜨거운 반응을 보내고 있는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류준열이 그의 사랑에 뜨거운 응원을 받는 가운데 tvN <응답하라 1988>는 매주 금, 토 저녁 7시 50분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