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달콤살벌 패밀리' 정준호, 알고보면 낮져밤이?

입력 2015-12-02 14:01:00 | 수정 2015-12-02 14:01: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안방극장의 대표 웃픈 아빠, 정준호가 알고보니 낮져밤이 남편이었다.



오늘(2일) 밤, MBC 수목 휴먼코미디 ‘달콤살벌 패밀리’(극본 손근주, 김지은/ 연출 강대선/ 제작 ㈜태원엔터테인먼트)에서 정준호(윤태수 역), 문정희(김은옥 역) 부부가 로맨틱하고도 화끈한 프러포즈로 시청자들을 빵빵 터트릴 것을 예고했다.



정준호는 러닝과 사각팬티 차림으로 자신의 목에 빨간 리본을 걸어 ‘자칭 선물’로 변신했다. 그에게 선물받은 슬립을 입고 한껏 흥이 오른 문정희는 안방 해결사 이미지는 잠시 벗어 던지고 수줍은 아내가 되어 브루스를 추고 있어 벌써부터 웃음을 자아낸다.



그동안 두 사람은 바람잘 날 없이 터지는 사건 사고들을 수습하느라 늘 좌충우돌 해왔다. 때문에 모텔 안을 화려하게 장식한 채 한 껏 분위기를 잡는 부부의 모습은 본방송을 더욱 기다리게 만들고 있다.



실제 촬영 현장에서 정준호와 문정희는 너무나도 능청스럽게 상황에 몰입해 스태프들을 초토화, 웃음소리로 인해 NG가 연발했을 정도였다. 무엇보다 대본에도 없는 19금 애드리브가 난무해 현장은 더욱 후끈해 졌다고.



특히 정준호는 문정희를 가뿐하게 들어 올려 침대 위로 던지는 상남자의 저력을 발휘해 그녀에게 “살살 좀 해~”라는 핀잔까지 들어야 했다. 이에 그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능청스러움의 끝을 볼 수 있는 두 사람의 러브러브한 활약을 더욱 기대케 하고 있다.



한편, 지난 방송에서 상상초월의 빅웃음을 선사했던 정웅인(백기범 역)의 빙의 연기가 알고보니 그의 막내 딸 다윤이의 ‘봉주르’에서 모티브를 얻었다는 후일담이 화제를 모았다. 방송을 본 그의 세 딸은 아빠보다 더 실감나는 빙의 연기를 선보여 정웅인을 빵 터트렸다고 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