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태현 "때렸다" vs 김창렬 "안때렸다" 진실공방

입력 2015-12-02 15:01:48 | 수정 2015-12-02 15:01:48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태현 "때렸다" vs 김창렬 "안때렸다" 진실공방

김창렬 원더보이즈 김태현 김창렬 원더보이즈 김태현 / 사진 =한경DB·샤이타운뮤직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김창렬 원더보이즈 김태현 김창렬 원더보이즈 김태현 / 사진 =한경DB·샤이타운뮤직 제공


김태현 오월 김창렬

그룹 원더보이즈 전 멤버 오월(본명 김태현) 측이 김창렬의 폭행 및 횡령 여부와 관련해 공식 입장을 밝혔다.

오월 소속사 샤이타운뮤직 측은 2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전 소속사 엔터102 대표 김창렬로부터 폭행을 당했으며, 그가 급여를 횡령했다고 주장했다.

오월 측은 "김창렬의 폭행은 모두 사실"이라며 "김창렬은 2012년 12월 28일 강남구 돼지구이 음식점에서 김태현군에게 연예인병에 걸렸다며 뺨을 수 차례 가격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창렬은 원더 보이즈 멤버 들의 급여 통장, 카드를 아무런 사전 설명 없이 마음대로 유용하고 원더 보이즈 멤버들에 대한 급여는 각 연 900만원이고 이에 관하여 일용근로소득으로 세금신고까지 하였으므로 횡령, 탈세 혐의가 분명하다"며 덧붙였다.

원더보이즈 멤버 3명은 자신들을 폭행하고 월급을 가로챘다며 옛 소속사 대표 김창렬을 폭행 횡령 혐의로 고소했으나 김창렬 측은 혐의 사실을 부인하고 허위사실 유포와 무고 혐의로 이들을 맞고소하겠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