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장애아들 방치 논란' 신은경 "아이 아팠을때 가장 힘들어" 고백

입력 2015-12-02 15:00:18 | 수정 2015-12-02 15:00:18
글자축소 글자확대
신은경 아들 뇌수종 거인증 / 사진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신은경 아들 뇌수종 거인증 / 사진 = 한경DB


신은경 아들

배우 신은경이 장애 아들 방치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과거 발언이 눈길을 끌고 있다.

신은경은 지난 2011년 방송된 SBS '한밤의 TV연예'에 출연해 "아이가 아팠을 때가 가장 힘들었다. 지금은 잘 이겨냈고 지금 생각해보면 힘들다는게 어느 정도인지 가늠하지 모르실거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제는 웃는 얼굴이라 바뀔 거다. 평생 살면서 저 자신만을 위한 이런 시간은 두달이 처음이다. 13살에 데뷔해 27년간 일을 했는데 이 두 달이 힘이 든게 아니고 저 자신을 위한 시간을 보내니까 기쁘더라"고 전했다.

한편 2일 한 매체는 신은경 전 남편의 어머니와 진행한 인터뷰를 공개했다. 신은경이 전 남편과 이혼한 2007년부터 할머니가 홀로 손자를 키우고 있고 신은경은 8년 동안 2번 밖에 찾아오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