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곽정은, 장영란 성형 발언에 일침…"친구를 밥벌이 소재로 이용한 것 심했다"

입력 2015-12-02 22:12:39 | 수정 2015-12-02 22:12:39
글자축소 글자확대
곽정은 장영란에 일침 곽정은 장영란에 일침/사진=곽정은 트위터, 방송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곽정은 장영란에 일침 곽정은 장영란에 일침/사진=곽정은 트위터, 방송캡쳐


곽정은 장영란에 일침

칼럼니스트 곽정은이 장영란의 성형 발언에 일침을 가했다.

곽정은은 2일 자신의 트위터에 "한때 추억을 함께한 동창 친구를 자신의 밥벌이에 소재로 이용하는 사람. 연락 따로 주고받은 적 한 번도 없으면서 친한 사이라고 거짓말하는 사람...더 센 멘트 치는 것이 예능프로 출연자의 숙명이라지만 좀 심했다. 내가 더 덕을 쌓아야지 별수 있겠나"라는 글을 게재했다.

곽정은이 이 같은 글을 남긴 이유는 지난 1일 방송된 TV조선 '솔깃한 연예토크-호박씨'에 출연한 장영란의 발언 때문인 것으로 추측된다.

이날 방송에서는 데뷔 전 학교에서 먼저 만난 '스타 동창'에 대한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고, 장영란은 중학교 동창인 곽정은에 대해 언급했다.

장영란은 "곽정은과 중학교 때 친했는데 그 친구는 그때도 공부를 잘했다"며 "그렇게 야한 얘기하고 남자 좋아하고 그런 스타일 전혀 아니었다.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이어 장영란은 "얼굴은 좀 고쳤더라. 못 알아봤다. 예쁘게 잘 고쳤다"며 뜬금 없이 곽정은의 성형 수술에 대해 폭로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