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직장 동료와의 불화 회복 방법 1위

입력 2015-12-03 09:00:04 | 수정 2015-12-03 09:00:04
글자축소 글자확대
직장 동료와의 불화 회복 방법 1위


일보다 사람이 어렵다는 직장 생활, 직장인들은 동료와의 관계가 악화됐을 시 어떠한 방법으로 대처하고 있을까?

취업검색엔진 잡서치(www.job.co.kr)가 남녀 직장인 752명을 대상으로 ‘직장인 인간관계’에 관한 설문을 진행한 결과, 동료와의 불화를 개선하기 위한 주된 해결책으로 ‘술·식사 자리를 따로 마련한다’(26.7%)와 ‘시간이 흘러감에 따라 자연스레 개선되는 편’(26.6%)이 근소한 차이로 1, 2위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 ▲‘메신저나 대화를 통해 해결’(17.2%), ▲‘개선을 위한 노력을 하지 않음’(10.8%), ▲‘타 동료의 도움을 통해 해결’(7.5%) 순으로 응답이 이어졌고, ‘관계 악화 경험 없음’은 11.2%였다.

성별로 살펴보면 남성의 경우 ‘술·식사 자리를 따로 마련한다’가 35.5%에 달해 전체 평균(26.7%)을 8.8%p 웃돌며 두드러진 반면, 여성의 경우 ‘술·식사 자리 마련’(20.7%)보다 ‘시간이 흘러감에 따라 자연스레 개선되는 편’(28.6%)을 1위로 꼽아 성별에 따른 차이를 보였다.

직급별로 살펴보면 ‘술·식사 자리를 따로 마련한다’의 경우 ‘관리자급’ 응답률이 50.8%에 달해, 회식자리를 통해 직원과의 갈등을 해결하려는 관리자들이 여전히 많다는 것을 재차 확인할 수 있었다. 그 뒤로는 ▲‘대리급’(30.6%), ▲‘과장급’(28.3%), ▲‘사원급’(23.3%) 순이었다.

또한, ‘메신저나 대화를 통해 해결한다’는 ▲‘관리자급’(23.1%), ▲‘과장급’(20.8%), ▲‘대리급’(17.6%), ▲‘사원급’(16.4%) 순으로 이어져 직급이 올라갈수록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