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라디오스타' 김민재, 여진구와 얼마나 닮았기에 "강호동이 '진구야~'라고" 굴욕

입력 2015-12-03 11:32:41 | 수정 2015-12-03 11:32:41
글자축소 글자확대
'라디오스타' 김민재, 여진구와 얼마나 닮았기에 "강호동이 '진구야~'라고" 굴욕

라디오스타 김민재 라디오스타 김민재기사 이미지 보기

라디오스타 김민재 라디오스타 김민재


라디오스타 김민재

'라디오스타'에 출여난 김민재가 강호동에게 굴욕을 당한 상황을 폭로했다.

지난 2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 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는 'MBC의 아들과 딸' 특집으로 꾸며졌다. 가수 김연우, 배우 황석정, 김민재, 방송인 김영철, 박슬기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민재는 낮은 목소리와 생김새 등으로 자신을 여진구로 오해하는 사람들이 종종 있다며 "강호동이 나를 여진구로 착각해 '진구야 영화 잘 봤다'라고 말했다"고 말했다.

이에 틈틈이 기회를 노리던 개그맨 김영철이 강호동 성대모사 개인기를 시도했고, 참다못한 MC 윤종신이 "닥쳐"라고 버럭 해 웃음을 자아냈다.

민재는 MBC 드라마 '해를 품은 달'에서 보여준 여진구의 연기를 완벽히 따라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배우 여진구와 김민재는 올해 중앙대학교 연극영화과에 수시에 합격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