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에릭 남 "연봉 1억 포기했다"

입력 2015-12-03 16:50:46 | 수정 2016-10-26 23:47:21
글자축소 글자확대
에릭 남 "연봉 1억 포기했다"

에릭 남. KBS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에릭 남. KBS 제공


에릭 남, '해피투게더' 출연

에릭 남이 연예계에 데뷔하기 전 연봉이 1억원에 달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에릭 남은 3일 방송될 KBS2 '해피투게더3' 녹화에 참여해 '자타공인 엄친아' 스펙을 공개했다.

이날 에릭 남은 "스페인어는 원어민 수준이었다"며 한국어를 포함해 영어, 스페인어, 중국어에 이르기까지 유창한 4개국어 실력을 뽐냈다. 에릭 남의 현란한 프리토킹은 감탄을 자아냈을 정도.

또한 에릭 남은 "고교시절 동양인 최초로 학생 부회장이 됐다"며 "3, 4학년 되니 미국 친구들도 나를 인정하기 시작했다"고 덧붙여 팔방미인 매력을 인증했다.

특히 이목을 집중시켰던 것은 에릭 남의 데뷔 전 이력.

에릭 남은 "미국에서 취직을 했었다"며 "초봉이 한국 돈으로 약 1억원 정도였다"고 밝혀 출연진은 놀라 입을 다물지 못했다.

에릭 남의 '미국판 엄친아' 이야기는 3일 저녁 '해피투게더-미쿡에서 왔어요' 특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